R&E

waste

2019년 베올리아는 R&E(이하 ‘알앤이’)의 60% 지분을 인수하여 연간 35,000 톤 규모의 인조대리석 폐기물 처리시설을 운영하는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알앤이는 매립·소각 처리되면서 대기 오염과 토양오염을 유발하던 폐인조 대리석을 열분해해 MMA와 알루미나로 재생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자원회수와 함께 환경오염을 저감시키는 녹색성장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알앤이는 인조대리석 제조업체에서 발생하는 폐자재를 파쇄한 후 고온으로 열분해합니다. 열분해 후 분리 정제되면 메타크릴산메틸(MMA, methyl methacrylate), 소성되면 알루미나(산화알루미늄)가 생산 됩니다. MMA는 아크릴 원료, 알루미나는 세라믹제품 등의 원료로 쓰이며, 이는 인조대리석, LED TV, 섬유, 타일, 내화벽돌, 도자기 등 산업전반에서 고가의 원료로 사용됩니다. 알앤이의 열분해 기술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특허받은 기술입니다.

 

 

 

위치 창원, 함안, 옥산
인수시기 2019년 12월
서비스범위 인조대리석 재활용
시설 용량

MMA 자원화 (Methyl Methacrylate): 6,600 T/Y

AL2O3 자원화 (Aluminum Oxide): 13,860 T/Y 

 

PDF
MMA 물성표 (91.22 KB)
PDF
알루미나 물성표 (110.01 KB)

영업 문의

이상호 상무 Sangho Lee <[email protected]>